치과 가기 싫다면...
자신의 치아상태가 나쁘다는 것을 알면서도 버티고 또 버티다가 아파서 도저히 어쩔 수 없을 때가 되어서야
치과를 찾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부모님께서 그렇게 가기 싫은 치과라면 자녀들에게는 치과에 덜 갈수 있도록
또는 가더라도 횟수를 최소화 하고 즐겁게 갈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생각 해봐야 하지 않을까요?
아래 기재된 사항들을 잘 읽고 지키신다면... 자녀분들을 평생 동안 치아로 인한 고통으로부터 해방시켜 드릴 것입니다.
 
 
  아이들의 치아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이미 만들어 지기 시작합니다.
따라서 임신 중의 균형 잡힌 식사는 아이가 건강한 치아를 갖는데 필수적 입니다.
육류, 우유 및 유제품, 과일, 야채, 곡류를 골고루 섭취하고 담배나 술은 절대 금해야 합니다.
임신부가 치과 치료를 받을 때는 치과 의사께 임신 중임을 알려서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 지도록 해야 합니다.
  - 깨끗이 소독된 거즈에 물 또는 식염수를 묻혀 가볍게 입안을 닦아내 주도록 한다. ( 수유 후와 잠자기 전 )
- 우유 병, 젖꼭지, 장난감, 수건, 아이의 손 모두를 깨끗이 관리하여 아구창의 발생을 막는다.
- 균형 잡힌 영양 섭취와 함께 치과의사의 처방을 받아 '불소 복용 ' 을 한다.
- 손가락을 빠는 현상은 정상적인 반응으로 만2세 이후면 횟수가 줄어들고 잠자리에서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만
  빨게 된다. 만4세 이후에도 계속 빨면 치과 의사의 전문적인 자문을 받아본다.
  젖니는 생후 약 6~8개월부터 나기 시작하는데 이때부터 부드러운 어린이 칫솔을 사용할 수 있다. ( 수유 후, 잠자기 전 )
아기들이 평소보다 자주 칭얼거리며 울거나 침을 흘리는 것이 잦을 때는 구강 내를 검사해본다.
잇몸이 다소 붉거나 부풀어 보이면 손가락으로 만져보도록 한다.
만약, 이때 딱딱한 것이 만져진다면 이가 잇몸을 뚫고 곧 나온다는 신호다.
이때 아기들은 예민해지거나 식욕 감퇴와 잠을 잘 못이루게 된다.
만일 고열,구토 ,발진 현상을 보이면 신체 다른부분의 이상이므로 소아과 의사에게 보이도록한다
이가 나올 징후가 보이면 부모들은 아이의 구강을 청결히 해준다.
깨끗한 젖은 거즈로 수유 후와 잠자기 전에 닦아주며 청결한 이 물리게를 주어 씹게 한다.
  돌잔치와 함께 과감하게 끊자!
'언젠가 자연히 아이가 끊겠지 '라는 생각은 금물. 그대로 두면 만 3세 까지도 젖병을 물게 된다.
끊지 않으면 우유병 우식증 이라는 심각한 치아 질환에 시달리게 된다.
젖병 끊을 시기를 대비해서 만 6개월 이후에는 컵에 빨대를 이용하여 먹는 법을 훈련시킨다.
그냥 컵으로 마실 수 있으면 더욱 좋다.
치약의 사용은 아이가 뱉을 수 있는 능력이 생기면 시작한다. ( 보통 만 3세 전후하여 )
20개의 치아가 보통 2돌을 전후하여 완성된다.
  보통 위쪽 치아가 아래쪽 치아를 덮는 것이 정상인데 아래 치아가 위쪽 치아를 덮고 있는 경우가 있다.
그대로 방치하면 주걱턱으로의 성장을 가속화 시킨다. 이 경우 교정을 시도 할 수 있는 시기는 만 5세이다.
치과에 내원하여 전문적인 상담을 받아 보도록 한다.
  영구치의 시작은 보통 만6세 이며 영구치 어금니는 약 12~13세 정도에 28개까지 나온다.
( 흔히 말하는 사랑니는 그 이후에 4개가 나오기도 하고 턱뼈 속에 묻혀있기도 하며 선천적으로 없기도 하다. )
영구치는 홈이 많이 패여 있어서 일반적인 칫솔질로는 틈새에 낀 음식물을 모두 제거할 수 없다.
따라서 썩게 되며 이를 예방하려면 실란트라는 재료로 코팅을 해주면 된다.
아래턱과 위턱의 성장 부조화나 치열의 이상으로 조기 교정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
치과의사와 반드시 상담한다. 기능적으로 정상이며 또한 아름다운 치열을 갖는데 신경을 써야 할 시기이다.
  공부의 양이 증가 되면서 칫솔질이 소홀해지고 용돈을 임의대로 사용할 수 있어 간식이 잦다.
치아 관리는 이제 스스로 해야 한다. 설탕이 많이 함유된 간식을 줄이고 올바른 칫솔질에 신경써야 한다.
운동이나 사고로 인한 치아 파절 우려 : 치과 전문의와 상의하여 과격한 운동시 파절을 막는 장치를 낄 수 있다.
치아의 착색, 변색, 배열등이 신경이 쓰이면 심미치료 ,교정치료를 고려해본다.
  앞니의 모습은 그사람의 인상을 크게 좌우한다.
앞니가 벌어져 있으면 복이 나간다고도 하고 멍청한 인상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앞니를 가지고 사회 생황릉 할때 의식적으로 앞니를 가리느라고 잘 웃지않고 크게 말하지 않아
소극적인 인상을 주기도 한다. 이때 과연 이 치아들을 그대로 방치하고 그냥 사는 것이 최선일까?
현대 치의학의 발달은 여러분들의 이런 고민을 대부분 해소시켜주고 있다.
일단 치료에 앞서서 왜 앞니가 벌어졌는지를 정확히 진단 받아야 한다. 앞니가 벌어지는 요인은 대체로 다음과 같다.
1. 두 앞니 사이에서 잇몸과 입술을 연결하고 있는 순소대가 비대한 경우
2. 두앞니 사이에 과잉 치아가 존재하는 경우
3. 전체 악골크기에 비해 치아크기가 작은 경우
4. 잇몸의 만성 염증을 그대로 방치하여 앞니가 서서히 앞으로 나오면서 공간이 형성된 경우 등이다.
치료 방법으로는 교정치료, 잇몸치료, 심미적 수복치료 등을 들수가 있다.
전문의와 상의하여 원인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좋겠다.
여기서 심미적 수복치료는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하게 들릴 것이다.
이것은 첨단의 재료(복합레진이나 도자기 계통의 재료)를 사용하여 앞니 사이를 메꾸어주는 치료로 비교적
시술이 간단하고 시간이 적게 걸린다.
  정상인의 영구치의 색상은 약간 황색이거나 또는 백색이지만 진한 색소가 들은 음료나 커피, 담배 등을 장기간
접촉하게되면 이가 누렇게 변한다. 때로는 나면서부터 이가 까맣게 변색이 되어있거나 갈색줄이 가있는 경우도 있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구할수 있는 미백 치약을 사용하거나 집에서 사용하는 표백제로 치아아를 하얗게 만들려고
부단히 노력을 한다고 한다.
그러나 이 약제들은 별다른 지식없이 장기간 사용함으로써 인체에 유해한 문제점들이 많이 발생이 되고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치과에 내원하여 이가 누렇게 된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고 그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다.
원인과 증상에 따라 과산화 수소수가 30%가량 함유된 약물을 이용하여 표백을 한다.
치아의 변색 정도에 따라 1회에 좋아지기도 하고 2~3회 반복해야 효력이 나타나기도 한다.
이 약물이 특별히 인체에 해를 미치지는 않지만 장기간 사용하거나 잇몸에 닿으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반드시 치과에 내원하여 정확한 시술을 받아야 한다.
표백 치료를 받은 치아는 영구히 하얀 샹태를 유지하는 것은 아니고 담배, 음료수 등의 영향으로 2~3년후 색이
다시 변하기도 한다. 이때에는 다시 시술을 받으면 하얀이를 유지할 수 있다.
  스케일링이란 기구를 이용하여 치아에 부착된 치석을 제거하는 과정이다.
스케일링은 정기적으로 해야한다기보다는 치아에 일단 치석이 생기면 최대한 빨리 해주어야 한다 .
보통 6개월마다 정기검진을 해서 치석이 있다는 판단이 생기면 바로 해주면 된다.
담배를 많이 피거나 이를 잘 안닦는 사람, 침의 점도가 높은 사람들은 치석이 더많이 생겨 자주 스케일링을 하게 된다.
너무 오랫동안 치석을 제거하지 않고 방치해두면 잇몸병이 진행되어 치아를 지지하고 있는 뼈의 흡수가 일어난다.
이때 치석을 제거하면 이가 흔들리고 시린 현상이 나타나는데 이는 자연적인 현상이며
시린현상은 시간이 지나면 줄어들게 된다.
  풍치는 세균덩어리가 이루는 치석이 주원인이므로 치과에 내원하여 스케일링 및 잇몸치료를 하지않고
약물 만으로는 고칠 수 없습니다.
" 여기까지만 잘 지켜준다면 평생 치과에 방문 할 일이 많지 않을 것입니다."